롱맨의 『성경해석에 대한 문학적 접근들』

복음주의 진영의 구약학자 중에서 내러티브를 포함한 문학적 접근을 시도한 선구적인 글이 1987년도에 당시 웨스트민스터신학교(Westminster Theological Seminary) 교수였던 롱맨에 의해 집필되었다. 롱맨이 집필한 책은 “현시대 해석의 기초 시리즈” 중에 하나로서 『성경해석에 대한 문학적 접근들』이다. 이 책의 전반부에는 이론을 다루고 있고 후반부에는 그 이론을 적용하고 있다. 이론편에서 롱맨은 저자 중심의 이론들, 텍스트 중심의 이론들, 독자 중심의 이론들, 해체주의 접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이론들을 역사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다. 이어서 문학적 접근법이 갖고 있는 긍정적인 면과 함정들도 논하고 있다. 문학적 접근의 긍정적인 기여는 “성서문헌의 관례”를 드러내고, “전체의 텍스트”를 강조하고, “독서 과정”에 초점을 맞춘다는 점이다. 롱맨은 문학적 접근을 옹호하지만 이들이 빠지기 쉬운 함정에서 벗어나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 성경해석에 있어서 저자, 텍스트, 독자의 중요성을 모두 인정하고 있고, 성경문헌의 역할을 역사적, 신학적, 찬양적, 교훈적, 심미적, 여흥적인 관점을 모두 포괄하는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롱맨이 강조하고 있는 점은 성경의 문학적 접근이 반드시 성경의 역사성을 위협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롱맨은 산문체를 분석하면서 장르의 문제를 먼저 다루고 있고, 이어서 내러티브 역학의 다양한 면들을 다루고 있다. 저자/독자, 암시된 저자/암시된 독자, 해설자/수화자, 관점, 인물, 플롯, 배경을 내러티브 역학의 관점에서 다룬다. 문체와 관련하여 반복, 생략법, 아이러니, 대화 등을 다루고 있다. 특히 본 연구와 관련하여 롱맨의 “성경 내러티브의 구조”에 대한 도식은 좋은 정보를 제공한다. 이 도식을 보면 내러티브 플롯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플롯의 흐름은 “액션의 시작” --> “갈등의 유발” --> “갈등의 고조” --> “클라이맥스” --> “갈등의 해결 시작” --> “갈등의 해결” --> “액션의 종결” 순서이다. 이 모델은 내러티브 분석에 유용할 것이다.

듀엘(D. C. Deuel)은 롱맨이 어거스틴의 말을 인용하면서 성경의 문학성이 현시대의 문학들에 비하여 열등하다고 평가한 것은 불필요한 평가라고 본다. 그는 쿠걸의 견해를 인용하여 성경의 문학성은 성경과 동시대의 문학들과 비교 평가해야 타당하다고 보고 있다.

(김진규, <구약성경에서 배우는 설교 수사법>에서 인용; 각주 정보는 저서 참조 요망)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건 & 퍼웰의 『히브리 성경의 내러티브』

건과 퍼웰이 1993년에 출간한 『히브리 성경의 내러티브』는 성경 내러티브의 문학비평과 역사비평의 상호관계를 가장 잘 보여주고 있는 책 중에 하나이다. 이들은 ‘이야기’(story)와 ‘내러티브’(narrative)를 구분하는데 이야기를 내러티브보다 더 넓은 의미로 사용한다. 성경 내러티브의 특징을 세 가지를 꼽는다. 첫째, 내러티브는 “인물과 인물의 말,

포껄만의 『성경 내러티브 읽기: 서론적 지침서』

포껄만이 1975년에 낸 『창세기 속의 내러티브 예술』이란 책은 역사비평에서 취하는 통시적 분석과는 달리 구조주의 (structuralism) 방법론을 사용하여 공시적 분석을 시도하고 있다. 구조주의 접근은 분문의 역사에 관심을 갖고 있지 않고 사용된 언어의 기능적, 양식적 관계에 관심을 갖는다. 이 책은 시기상 올터의 저술보다 앞서지만 방법론상 공시적 분

리차드 프랫의 『그분은 우리에게 이야기를 주셨다: 구약 내러티브에 대한 성경 신학도의 안내서』

프랫은 복음주의적인 관점에서 내러티브의 해석과 적용에 이르기까지 매우 유용한 저술을 남겼다. 그가 출판한 저술의 이름은 『그분은 우리에게 이야기를 주셨다: 구약 내러티브에 대한 성경 신학도의 안내서』(He Gave Us Stories: The Bible Student's Guide to Interpreting Old Testament Narratives;

에스라연구소 연락처

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암로76, 백석대학교 목양관 108호

전화:  041-550-2078

이메일: profjkkim@gmail.com​

  • Google+의 사회 아이콘
  • JKKim's Facebook
  • JKKim's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