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의 144,000은 문자적인 의미인가, 상징적인 의미인가?


요한계시록(계 7:4; 14:1, 3)에 나오는 144,000명을 문자적으로 해석하는 대표적인 집단이 신천지, 여호와의 증인, 몰몬교 등과 같은 이단들이다. 이들 이단들은 자신들이 이 숫자에 들어가기 위해서 때론 가정도 버리고, 자식도 버리고 구원의 반열에 들어가기 위해서 반사회적인 행동도 서슴지 않는다.


이런 이단적 해석의 불쏘시개를 제공한 것이 세대주의자들이다. 세대주의자들은 이를 이스라엘 백성들 가운데 구원받은 자들이라고 해석을 한다. 특히 계시록 7장 4절에 나오는 144,000명은 환난의 때에 구원받은 이스라엘 백성들로 보고, 계시록 7장 9절(“각 나라와 족속과 백성과 방언에서 아무도 능히 셀 수 없는 큰 무리”)에 나오는 이방인 중에 구원 얻은 자들과 구별한다.



그런데 세대주의 성경해석의 결정적인 문제점은 144,000명이 인침을 받은 자들이란 사실과 맞지 않는다. 이렇게 되면 7장 9절에 나오는 큰 무리는 인침을 받지 않고 구원받은 자들이 된다. 더 확실한 것은 14장 1, 3절에 나오는 144,000명에 대한 설명이다. 계시록 7 & 14장에 나오는 144,000이란 숫자는 동일한 그룹을 나타낸다. 그런데 14장 3절에는 이들이 인침을 받은 자들이요, 땅에서 속량함을 받은 무리라고 구체적으로 밝힌다. 이는 곧 144,000명이 유대인들 가운데 구원 받은 자를 가리키는 문자적인 숫자가 아니라 땅에서 구원받은 모든 성도들을 지칭하는 말임을 의미한다.


왜 144,000이란 숫자를 사용했을까? 묵시록에 나오는 숫자는 대부분 상징적인 숫자들이다. 이는 12 X 12 X 1000을 나타내는 숫자이다. 구약의 12지파와 신약의 12사도와 여기에 충만한 숫자를 상징하는 1000을 곱한 숫자인 것이다. 이는 구약시대와 신약시대에 구원 받은 허다한 무리를 상징하는 숫자이다. 이것이 대부분 주석가들의 공통된 견해이다.


이 의미가 더욱 확실한 것은 계시록 21장에 가면 새 예루살렘 성문에 12지파의 이름이 새겨져 있고, 그 성곽의 기초석 위에 12사도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구약의 언약백성을 대변하는 12지파의 이름과 신약의 구원받은 성도를 대변하는 12사도의 이름이 새겨져있고, 여기에 충만한 하나님의 백성들이 구원받게 됨을 의미한다.


<참고문헌> Michael Wilcock, The Message of Revelation (BST; IVP). Leon Morris, Revelation (TNTC; IVP). ESV Study Bible. http://kr.christianitydaily.com/articles/90764/20170209/%EB%AF%BC%EC%A2%85%EA%B8%B0-%EC%B9%BC%EB%9F%BC-144-000%EB%AA%85%EC%97%90-%EB%8C%80%ED%95%9C-%EC%98%A4%ED%95%B4%EC%99%80-%EC%9D%B4%EB%8B%A8.htm

http://www.hdjongkyo.co.kr/news/view.html?section=22&category=1006&item=&no=14456


#십사만사천 #144000 #재림 #휴거

에스라연구소 연락처

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암로76, 백석대학교 목양관 108호

전화:  041-550-2078

이메일: profjkkim@gmail.com​

  • Google+의 사회 아이콘
  • JKKim's Facebook
  • JKKim's Twitter